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우는 손흥민 옆에서 ‘셀카’ 시도…가나 스태프 비매너

입력 2022-11-29 09:57업데이트 2022-11-29 10: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한국시간) 한국이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패배하자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때 가나 대표팀 스태프 한 명이 다가와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S 중계화면 캡처28일(한국시간) 한국이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패배하자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때 가나 대표팀 스태프 한 명이 다가와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S 중계화면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이 가나에 패배한 뒤 손흥민(토트넘)은 고개를 숙인 채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이 와중에 가나 대표팀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에게 다가가 ‘기념 셀프 카메라(셀카)’를 찍으려는 모습이 포착돼 빈축을 샀다.

28일(한국시간)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졌다.

한국은 전반 2골 차의 열세를 후반 들어 빠르게 따라잡으면서 역전승의 희망을 키웠으나 전세를 뒤집는 데 끝내 실패했다.

대표팀은 공격수 조규성이 후반 13분과 16분 강력한 헤더 두 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분위기를 가져왔지만 후반 23분 다시 실점했고 이후로는 더 이상 따라붙지 못했다. 대표팀은 전반에 볼 점유율과 슈팅 수, 코너킥 등에서 앞서고도 리드를 잡지 못하면서 이후로 힘든 경기를 해야 했다.

손흥민이 가나 축구 대표팀 선수 타리크 램프티에게 위로받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손흥민이 가나 축구 대표팀 선수 타리크 램프티에게 위로받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은 아쉬움에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월드컵 직전 챔피언스리그에서 안와 골절상을 당했지만 한국의 16강 진출을 위해 수술 후 마스크까지 끼고 출전을 강행했다. 그러나 가나전에서 아쉽게 패해 눈물을 흘리며 속상해했다.





가나 대표팀 선수들과 감독, 스태프들은 손흥민에게 다가가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검은 모자를 착용한 한 가나 스태프도 손흥민의 어깨에 팔을 둘렀다. 그런데 이 스태프는 휴대전화를 꺼내더니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했다.

이를 본 다른 가나 스태프가 동료의 몸을 툭 치며 말렸다.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떴다.

KBS 중계화면KBS 중계화면
스태프의 ‘비매너’ 행동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영국 스포츠바이블과 미국 축구전문프로그램 ESPN FC는 이 모습을 공식 트위터에 올리며 “가나 대표팀 스태프가 경기 후 손흥민과 셀피(selfie)를 찍었다”고 지적했다. ESPN은 난감한 표정으로 땀을 흘리는 이모티콘도 함께 올렸다.

미국 축구전문프로그램 ESPN FC가 공식 트위터에 가나 대표팀 스태프가 손흥민과 사진 찍으려는 모습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난감한 표정으로 땀을 흘리는 이모티콘도 함께 올렸다. ESPN FC 트위터 캡처미국 축구전문프로그램 ESPN FC가 공식 트위터에 가나 대표팀 스태프가 손흥민과 사진 찍으려는 모습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난감한 표정으로 땀을 흘리는 이모티콘도 함께 올렸다. ESPN FC 트위터 캡처
호주의 야후7도 같은 내용을 전하며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 가나 스태프의 행동은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했다.

가나 스태프의 경거망동에 축구 팬들은 “눈치가 없나” “월드클래스와 사진을 찍고 싶은 게 이해는 가지만 분위기 파악 좀 하자” “옆 사람이 제지해서 다행이다” “불난 집에 부채질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