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조규성 “보잘 것 없는 선수였는데 월드컵서 골 믿기지 않아”

입력 2022-11-29 00:36업데이트 2022-11-29 00: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린 조규성(전북현대)이 자신은 보잘 것 없는 선수였다며 월드컵에서 골을 넣은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규성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렸다.

조규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득점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저도 별 것 없는 선수인데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골도 넣었다. 보잘 것 없는 선수였는데 골을 넣어서 믿기지도 않는다”며 “끝까지 나 자신을 믿고 꿈을 위해 쫓아가면 이런 무대에서도 골을 넣을 수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또 “오늘 세계적인 무대에서 증명해보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뛰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아쉽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경기 내용에 관해 “초반에 너무 빨리 실점해서 따라가는 경기가 됐다. 그게 쉽지 않은 것 같다”며 “그래도 전반 끝나고 끝까지 해보자해서 포기하지 않았는데 마지막에 다시 실점했다. 골문을 두드렸는데 잘 안 들어갔다. 아쉽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조별리그 최종전 포르투갈전에 관해서는 “아직 한 경기 남아서 끝까지 응원해주시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달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