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라인업이…” 日승리 예측했던 박지성, 경기 전 마음바꾼 이유

입력 2022-11-28 09:55업데이트 2022-11-28 10: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성 SBS 해설위원. 뉴스1박지성 SBS 해설위원. 뉴스1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전차 군단’ 독일을 꺾으며 기세가 올랐던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패배했다. 일본이 승리할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이었기에 외신들은 ‘코스타리카의 깜짝 승리’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한국 축구의 영웅’으로 불리는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경기 시작 전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예상했다.

27일(한국시간) 일본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0-1로 졌다.

경기 전에는 일본이 승리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코스타리카는 스페인과의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0대 7로 패했기 때문이다.

박지성도 당초 일본의 승리를 예측했다. 그러나 경기 시작 직전 “(출전) 멤버를 보고는 코스타리카가 무승부나 승리를 거두지 않을까, 예상이 바뀌었다”고 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날 경기 라인업에서 대폭 변화를 줬다. ‘수비의 핵’ 사카이 히로키와 또 다른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독일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익숙한 4-2-3-1 포메이션은 유지했지만 변화가 불가피했다. 오른쪽 풀백으로 야마네 미키를 세우는 등 독일전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을 5명이나 바꿨다.

박지성은 “이런 상황이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 역시 “멤버 변화가 많으면 선수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 갑작스러운 멤버 교체는 중요한 경기에서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 주장 요시다 마야가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 주장 요시다 마야가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
이러한 우려는 들어맞았다. 일본 대표팀은 패스 연결에 잦은 실수를 했고, 수비에서도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이었다. 수비 실책으로 인해 결국 코스타리카에 한 골을 내줬다. 후반 36분 요시다 마야가 수비 진영에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코스타리카의 옐친 테헤다가 가로채 케이셰르 풀레르에게 패스했고, 풀레르가 강하게 찬 볼은 일본 골키퍼의 손끝을 맞고 골대로 들어갔다.

라인업의 큰 변화가 E조 ‘약체’로 꼽히던 코스타리카에 승리를 내준 셈이다. 일본의 패배 이후 미국 CNN은 ‘코스타리카의 깜짝 승리’라고 표현했다. 영국 BBC도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승리를 가져왔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마지막 3차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 스페인과 만난다. 모리야스 감독은 코스타리카전이 끝난 후 “우리가 잘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우리는 독일을 이겼다. 최종전 상대인 스페인도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