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시진핑, 열흘만에 모습 드러내…“중국 특색 사회주의 승리 쟁취해야”

입력 2022-09-28 11:34업데이트 2022-09-28 1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중국 중앙인민정부 홈페이지 갈무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6일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을 방문하고 귀국한 열흘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8일 중국(중화인민공화국) 중앙인민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27일 베이징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 ‘새로운 시대로 분발해 나아가자’(奮進新時代)라는 주제의 전시회를 찾았다.

시 주석은 18차 당대회 이후 당 중앙이 단결해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이끌고 오랫동안 해결되지 않은 난제를 정복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0년간 중국의 변화와 실천, 신중국 개혁·개방과 사회주의 발전사 등을 알려야 한다고 했다.

시주석은 “전당과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이 역사적 자신을 견고히 하고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의 전면적인 건설이라는 새로운 장을 써서 중국 특색 사회주의 승리를 쟁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는 리커창 총리,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왕양 정협 주석, 왕후닝 중앙서기처 서기, 자오러지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한정 부총리 등 6명이 동행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리 총리를 비롯한 6명이 시 주석의 일정에 동행한 것과 관련해 최근 시 주석의 권력에 대한 도전적인 내용이 트위터에 유포된 이후 단결의 표시라고 분석했다.

시 주석이 약 열흘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가택연금설’ 등 중국 내부에서 쿠데타가 일어났다는 루머가 나돌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시 주석이 드문불출한 데 대해 모든 국제 입국자에 대한 7일간 호텔 격리, 3일간 자가 격리 등을 의무화한 중국 정책과 일치했다며 시 주석이 자국의 제로 코로나 규정을 준수하고 있다는 인상을 줬다고 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7일 홍콩 방문 이후 약 2주 동안에도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