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패스트패션 강국 日, 대량생산 자제 움직임…“환경 규제 이유”

입력 2022-09-27 17:34업데이트 2022-09-27 1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를 의식해 옷의 대량생산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패션업계에서도 환경을 배려하는 인식 개선이 나타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내 옷 공급량은 2020년 35억개로 30년 전과 비교하면 약 1.8배 늘어났다.

환경성에 따르면 의류는 쓰레기로서 하루에 평균 1300t이 소각 또는 매립되고 있다. 한 벌에 250g이라고 가정한다면 하루에 약 520만벌이 버려지는 셈이다. 옷이 버려지기까지 평균적으로 10회 정도밖에 착용하지 않았다는 조사도 있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유엔환경계획(UNEP) 등에 따르면 섬유산업은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생산된 섬유의 절반 이상은 석유에서 추출하는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한다. 섬유를 염색할 때는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하다. 세계 배수의 약 20%는 화학물질을 이용한 염색 때 사용된 뒤의 물이라고 한다.

이에 환경을 배려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의류 대량생산에 제동을 걸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올해 3월 유럽연합 역내 섬유제품에 대해 2030년까지 재활용이 가능하고 내구성을 갖출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유럽에서는 지난 20년간 옷값이 하락했는데도 의류품의 가계지출은 증가하고 있어 과소비가 지적됐다.

일본 패션업계에서도 환경대책이 시작됐다. 유니클로 등을 산하에 두는 일본 의류전문기업 퍼스트리테일링은 생산 수량을 인공지능(AI)으로 예측하는 등 효율화에 나섰다.

닛케이는 EU 집행위원회가 3월에 발표한 ‘지속가능한 순환형 섬유제품 전략’에서 “대량 생산·대량 소비를 전제로 하는 패스트 패션은 이미 시대에 뒤떨어져 있다”고 지적한 사실을 전하면서 “우리의 평상복에도 환경 규제의 물결이 밀려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