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폴란드·발트3국, 동원령 피해 탈출한 러시아인 수용 배제” WSJ

입력 2022-09-24 23:55업데이트 2022-09-24 23: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분적 동원령을 피해 러시아를 떠나는 러시아인들을 폴란드와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은 망명 허용을 배제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이들 국가 관리들은 신문에 동원을 피해 도망치는 러시아인들이 자국 영토로 들어올 수 있도록 망명 기준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신속, 집단적으로 배제했다.

러시아인들의 수용으로 내부 안보를 위태롭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대국민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30만명 규모로 예상되는 부분 동원령 발동을 공식 선언했다.

이후 부분 동원령 대상인 남성들이 탈출하려는 줄이 국경에서 이어지고 있다. 항공기표가 매진되기도 했다. 러시아 곳곳에서는 반대 시위도 벌어졌다. 특히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핀란드 등으로의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는 동원령을 피해 탈출하는 러시아인들을 상대로 국경 폐쇄를 요구하고 있다.

WSJ은 폴란드와 발트 3국의 이러한 강경 노선이 전쟁을 끝내기 위한 집단 전략을 부분적으로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들 정부는 일반 러시아인의 고통이 커지지 않고는 푸틴 대통령의 정치력을 약화시킬 수 없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징역과 군복무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러시아인들에게 제 3 선택권인 ‘망명’을 준다면 푸틴 대통령에 대한 국내 압력이 완화될 것이라는 논리다.

부텔레 파이 에스토니아 내무장관 보좌관은 이와 관련 “우리는 전쟁을 끝내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러시아 여론이 전쟁에 반대하지 않는 한 전쟁 종식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쟁이 그들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지 않는 한 전쟁 종식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