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유엔·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IAEA 시찰 조속 추진 원칙적 합의

입력 2022-08-19 03:02업데이트 2022-08-19 05: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조속한 시찰 추진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도로와 다리 등 우크라이나의 전후 인프라 재건에 대한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에서 구테흐스 총장과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 추가 3자 회담 과정에서 이러한 내용을 각각 논의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초청으로 IAEA의 자포리자 원전 사찰 지원 방안 논의를 위해 이날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를 방문했다. 러시아가 시찰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해법을 모색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러시아의 침공 후 우크라이나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튀르키예 중재로 재개된 흑해를 통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상황을 공유하고, 전후 인프라 복구 방안 등을 논의했다.

먼저 젤렌스키 대통령과 구테흐스 총장은 최근 포격이 잇따른 자포리자 원전에 IAEA의 시찰단을 파견하는 계획에 합의했다. IAEA 대표단이 원전 시찰을 하는 데 필요한 제반 사항들을 지원키로 했다.

다만, 우크라이나와 유엔이 IAEA 원전 시찰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것과 러시아의 수용 여부는 별개다.

우크라이나와 유엔, IAEA는 최근 자포리자 원전 포격에 따른 방사능 유출 위험성을 조사하기 위해 러시아에 원전 사찰을 요구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협조를 거부하고 있다.

러시아는 원전 포격의 책임이 우크라이나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포격이 계속될 경우 안전을 위해 원전을 폐쇄할 수 있다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유엔 차원에서 현재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 중인 러시아 군의 철군과 원전 비무장화 보장, IAEA 시찰 안전 보장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포로가 된 우크라이나군과 의료 인력을 석방하는 데 도움을 요청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자포리자 원전 일대를 순수 민간 기반의 인프라 시설로 복원하고 안전 보장을 위한 (러시아와의) 합의가 시급하다”며 “원전 단지 내 러시아 군의 추가 병력과 장비가 배치되는 일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에서 도로와 교량 건설 등 전후 우크라이나 인프라를 재건하는 데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회원국 일원으로 전쟁을 궁극적으로 끝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