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英, 모더나 ‘2가백신’ 세계 첫 사용 승인…성인 부스터샷 한정

입력 2022-08-15 20:03업데이트 2022-08-16 02: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국 보건당국이 15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기존 바이러스와 변이 오미크론을 모두 겨냥한 백신 사용을 공식 승인했다고 로이터·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은 이날 오전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만든 기존 바이러스·오미크론 동시 예방용 메신저리보핵산(mRNA) 방식의 ‘2가백신’을 성인용 추가접종(부스터샷)에 사용할 수 있도록 공식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MHRA는 2가백신 추가접종 시 기존 바이러스와 오미크론 모든 경우에서 강력한 면역 반응을 촉발했다는 임상 시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현재 우세 종인 오미크론 하위변이 BA.4와 BA.5에 대해서도 해당 백신 부스터샷이 좋은 면역 반응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준 레인 MHRA 최고 책임자는 이날 “영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기존 백신은 지속해서 감염병 예방을 지원하고 삶을 구한다”며 “2가백신이 우리에게 주는 것은 바이러스가 점차 진화함에 따라 감염병에 대해 우리를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무기 가운데 보다 날카로워진 도구”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