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카타르 월드컵서 대만 명칭 오락가락 변경에 대만 “유감”

입력 2022-06-21 15:45업데이트 2022-06-21 15: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카타르 월드컵 주최극이 ‘대만’의 명칭을 수차례 바꾸는 등 오락가락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대만 당국의 비판을 불러왔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최측은 모든 월드컵 티켓 소지자가 사용하는 하야(Hayya) 카드 등록 시스템에서 애초 대만을 ‘대만, 중국성’(Taiwan, Province of China)에서 ‘대만’(Taiwan)으로 바꿨다가 다시 ‘차이니스 타이베이(Chinese Taipei)로 변경했다.

주최측이 ’대만, 중국성‘에서 ’대만‘으로 바꿀 때까지만 해도 대만 당국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주최측은 중국 정부가 반발하자 다시 차이니스 타이베이로 바꾼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주최측의 결정에 대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국제 스포츠 행사의 통상적인 관례에 따라 관련 사항을 처리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만 외교부는 “주최측이 부당한 정치세력의 개입을 엄격히 배격하지 못했다”며 “높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강권에 기대 약자를 괴롭힌다. 국제사회에서 대만을 낮게 평가한다”고 비판했다.

월드컵 조직위원회와 카타르 정부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대만은 월드컵 본선에 단 한번도 출전하지 못했다. 대만은 카타르와 외교 관계를 맺지 않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