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기시다 총리, 나토회의서 韓·호주·뉴질랜드·日 4개국 정상회의 검토”

입력 2022-06-20 10:10업데이트 2022-06-20 10: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달 말 스페인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맞춰 현지에서 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6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총리가 참석을 표명한 바 있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초청을 받았다.

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모두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인 4개국 정상의 회담을 통해 협력을 확인할 방침이다. 중국을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려는 목적이 있다.

4개국 정상은 회의에서 동중국해·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반대하는 의사를 결속해 나타낼 전망이다. 중국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태평양 도서 국가에 대한 지원 방안도 의제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나토가 우크라이나 정세 대응에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에서의 관심을 높이려는 목적도 있어 보인다.

요미우리는 “중국은 미국·호주·인도·일본의 틀 쿼드에 대해 ‘인도·태평양판 나토’라고 반발하고 있다”며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회의가 실현되면 중국을 견제하는 틀이 된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 정부는 나토 정상회의에 맞춘 정식 한일 정상회담은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 측의 대응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 고위 관리는 ‘환경이 정돈되지 않았다’는 인식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다만 “(한일) 양 정상이 단시간 비공식 회담이나 서서 이야기를 할 가능성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 “매우 심각한 상황에 있는 관계를 방치할 수 없다. 이를 위해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이 급선무”라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앞서 산케이 신문도 지난 15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