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채무 상환 유예 연장 거부…러 “루블로 계속 갚겠다”

입력 2022-05-25 23:29업데이트 2022-05-25 23: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중구 하나은행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와 루블화를 공개하고 있다. 2022.4.22/뉴스1
미국이 25일부터 러시아의 국채 이자 및 원금 상환 만기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러시아는 외채를 루블화로 상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러 관영 타스통신과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책임있는 차용인으로서 모든 부채를 계속 상환할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정된 라이센스 갱신을 거부하면 외채를 미화로 상환하는 것은 불가능한 점을 고려, 지불은 대리인을 통해 러시아 연방 통화로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이날 오전 12시 1분부터 러시아가 25일까지 국채 원리금과 이자를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한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러시아에 대한 국채 상환 유예조치는 25일 자정에 종료됐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 조치로 러시아 재무부와 중앙은행 및 주요 은행 등과 거래를 전면 중단하면서도, 미국 채권자가 러시아로부터 국채 원리금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 25일까지 거래 중단 유예기간을 설정한 바 있다.

이 유예 조치는 연장될 가능성도 있었지만, 미 재무부는 끝내 연장 거부 의사를 통보한 것이다.

이날 러 재무부는 미국의 유예 연장 거부 조치가 “외국인 투자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서구 금융 인프라에 대한 신뢰를 훼손한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아울러 러 관영 타스통신은 지난 3월5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비우호적인 국가에 대해 외채를 루블로 지불하는 것을 허용한 법령을 들어, “채무자(회사 또는 국가)는 외국 채권자의 이름으로 러시아 은행에 계좌를 개설하고 지불 당일 중앙은행 환율에 따라 루블화로 지불금을 이체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러시아의 대외 국가채무 규모는 400억 달러(약 50조7000억원) 수준으로, 미 재무부가 러시아의 상환 유예 기간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는 디폴트(채무불이행)에 한발짝 가까워질 수 있다고 로이터는 관측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