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기시다, 바이든과 정상회담…인태 지역 안보 및 우크라 정세 논의

입력 2022-05-23 13:57업데이트 2022-05-23 13: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임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23일 두 정상은 도쿄 미나토구의 영빈관에서 오전 11시 넘어서 통역사만을 대동한 채 단독회담을 시작했다.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어떤 상황에서도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관여를 계속 강화할 것임을 보여주는 것며 이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며,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변경 시도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절대 인정되지 않는다”며 “일미 양국에서 법 질서에 기초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향해 국제사회를 리드해 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오랫동안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초석이 되고 있으며, 미국은 일본 방위에 대한 책임을 완전히 완수할 것”이라고 말해 향후 중국의 패권주의에 맞서 미일 동맹을 강화할 뜻을 내비쳤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지역 국가들과 연계를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 이익을 가져오기 위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오늘 출범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세에 대해서 “일본은 세계 리더의 하나로서, 주요 7개국(G7) 각국과 함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속하는 푸틴의 책임을 추궁해, 우리가 공유하는 민주주의 가치관을 지키기 위해서 일어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일본의 지원을 언급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내일(24일) 쿼드(Quad) 회의를 주최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민주주의 국가로서 항상 협력하고 과제에 대처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며, 앞으로 논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를 “후미오”라고 이름을 부르기도 해 친근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G7이 결속해 강도 높은 대러 제재와 우크라이나 지원을 논의한다.

또한 동중국해 진출이나, 각국에 경제적 위협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인정할 수 없다는 인식을 공유해 미일 양국이 억제력과 대처력을 강화할 방침을 논의한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는 탄도미사일에 대처하기 위한 ‘반격능력’ 보유 및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는 자민당의 제언을 바탕으로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할 뜻을 전달하고, 미국의 핵전력과 재래식 전력의 억제력을 통해 일본을 지키는 ‘확대 억제’ 강화를 바이든 대통령과 논의한다.

핵미사일 기술 개발을 강화하는 북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놓고 미국과 일본, 한국 3국이 긴밀히 협조해 나갈 방침도 서로 확인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일 일정 중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며, 기시다 총리는 이에 참여할 의향을 전달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