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안보보좌관 “바이든, 조만간 대중 보복관세 인하 결단”

입력 2022-05-23 12:48업데이트 2022-05-23 12: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조만간 중국제품에 부과한 제재관세 인하를 결단할 방침이라고 닛케이 신문 등이 2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담당 보좌관은 전날 일본으로 향한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단에 이같이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정보를 얻으면 신속히 대중 보복관세 인하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을 벌이던 중국에 발동한 보복관세를 낮추면 미중 대립을 다소 완화하고 코로나19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둔화하는 글로벌 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대중관세를 내리는 게 고공행진하는 인플레에 대책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분석하라고 경제팀에 지시했으며 이미 상세한 보고서를 받았고 지금 추가정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달 상순 대중 제재관세 발동 4년을 맞아 정책 조정에 나섰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40년 만의 기록적인 인플레를 억제하기 위해선 대중 보복관세를 내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8년 7월 이래 중국산 의류와 가전, 전자부품 등 폭넓은 제품 연간 3700억 달러 상당에 최대 25% 추가관세를 부과했다.

이에 대해 중국도 1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를 발동했다.

양국은 2020년 초 1단계 무역 합의를 통해 549개 품목을 제외한 나머지에 대해서는 관세 예외를 적용하기로 했다.

올해 3월에는 USTR이 관세 적용을 받는 중국산 549개 품목 중 352개에 대해 관세부과 유예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높은 인플레에 대한 불만이 고조하는데 대응하고자 갖가지 대책 마련에 애쓰고 있다.

앞서 백악관 관계자는 19일 미중 정상회담이 수주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관계자는 설리번 보좌관과 양제츠(楊潔?) 중국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간 통화에서 5번째 미중 정상회담이 타진됐음을 시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