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백악관 “쿼드-IPEF로 안보 구조 새로 짜겠다”… 시진핑 “일방적 안보 추구, 새로운 위험 초래”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中 포위 전략’ 강화에 中 반발 미국 백악관은 18일(현지 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대해 “쿼드(Quad) 정상회의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해 민주주의 국가가 규칙을 정하고 인도태평양 역내 안보 구조를 새롭게 정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 세계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며 중국도 이를 듣게 될 것”이라며 IPEF가 중국 견제용임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IPEF는 디지털 경제 규칙을 정하는 것부터 안전하고 탄력적인 공급망 보장과 에너지 전환 등 새로운 경제 과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모델”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반발에 대해 “IPEF는 부정적인 메시지가 아니며 한 국가만을 겨냥한 것도 아니다”라면서도 IPEF가 세계에 발신하는 메시지를 중국이 들을 것이라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가 참여하는 쿼드 정상회의에 대해선 “4개국이 힘을 합쳐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원칙을 수호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자유롭게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은 미국이 중국을 견제할 때 쓰는 표현이다.

특히 그는 “유럽 전략과 인도태평양 전략은 통합과 공생 관계”라며 “이들을 연계할 특별한 역량이 있는 바이든 대통령 임기 내내 특징적인 외교 정책이 될 것”이라고 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6월 정상회의에서 중국 견제를 담은 신전략 개념을 채택할 예정이다. 유럽과 아시아에서 동시에 중국을 포위, 압박하는 전략을 쓰겠다는 것이다.

중국은 쿼드 정상회의와 IPEF 출범에 대해 “파벌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하려는 어떤 시도도 실현될 수 없다”며 미국 비판 수위를 높였다. 중국 신화통신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 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이 이날 설리번 보좌관과의 통화에서 “사리사욕으로 아시아태평양 국가의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이익을 해치는 행위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만 왕메이화 경제부장은 19일 입법원(의회)에 출석해 IPEF 참여를 미국 측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을 세계 공급망에서 배제하려는 IPEF에 대만 참여가 현실화되면 중국의 반발 강도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양 주임은 “미중 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하며 핵심적인 문제”가 대만 문제라며 “미국의 ‘대만 카드’ 이용은 잘못된 길을 점점 더 멀리 가는 것이며 국제 정세를 더욱 위험한 지경으로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다른 나라의 안보를 희생시키는 대가로 일방적으로 자기 안보를 추구하는 것은 새로운 모순과 위험을 초래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