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바이든,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기자에 “멍청한 개XX”…왜?

입력 2022-01-25 11:11업데이트 2022-01-25 11: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심각한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묻는 기자에게 욕설을 한 모습이 중계 방송을 통해 그대로 송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미국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시 국내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으나, 백악관은 “주제와 관련 없는 질문은 받지 않겠다”며 기자들을 퇴장 조치시켰다.

이중 “인플레 현상이 더 악화될 수 있는데 정치적 문제 때문이라고 생각하느냐”는 폭스뉴스 소속 출입기자인 피터 두시(34)의 질문에 마이크가 꺼진 줄 알았던 바이든 대통령은 혼잣말로 “잘났네, 정말. 인플레가 더 온다고? 멍청한 X자식 아냐(What a stupid son of bitch)!”고 중얼거렸다.

앞서 미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지난달 전년 동월 대비 7%가 상승해 4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연방준비제도의 급격한 긴축을 불러오며 증시 폭락 사태를 낳는 등 바이든 정권의 치명적인 위협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바이든 정부는 인플레에 대해 ‘팬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붕괴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며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인플레 문제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 바이든 대통령에 또다시 공격적인 질문을 한 것이 이번 해프닝의 원인이라고 외신들은 바라봤다. 더불어 두시 기자는 평소 바이든 대통령에 공격적인 질문을 해온 인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시 기자는 UFO 존재 여부에 대해 질문해도 되냐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당신이 평소에 하는 것 같은 고약한 질문이 아니라면(해도 괜찮다)”이라며 달갑지 않은 태도를 보이곤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욕설 영상은 현재 백악관 자료에서 삭제됐지만, 미국 정부의회 전문 중계방송 C-SPAN의 중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바이든 정부는 아직까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