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임신부·심장질환자 진료 막아 사망…中 시안 병원 2곳 ‘영업 정지’

입력 2022-01-13 16:35업데이트 2022-01-13 16: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된 중국 산시성 시안의 병원 두 곳이 문을 닫았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병원은 당국의 코로나19 방역 기준 등을 이유로 진료를 거부했다가 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병원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병원 두 곳은 개정을 위해 3개월간 영업정치 처분을 받았다. 당국의 허가 없이는 병원 업무를 재개할 수 없다.

앞서 지난 1일 시안에 있는 가오신 병원 앞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여성의 사진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유포됐다. 임신 8개월이었던 이 여성은 진료를 받기 위해 병원을 갔지만 유전자 증폭검사(PCR) 검사가 4시간 후에 나온다는 이유로 진료를 받지 못해 결국 유산했다.

다른 병원에서도 한 남성이 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이유로 진료를 거부, 이 남성은 심장 질환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사망했다.

시 보건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두 병원이 인명을 구하고 부상자를 구조하는 임무를 수행하지 못했다”며 “이로 인해 중환자 구조, 진단, 치료가 지연돼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사회적으로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고 비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가오신 병원은 병원장과 많은 직원들이 해고됐다. 다른 병원도 이사장 등이 해임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