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FT “美 핵무기, 핵공격 보복때만 사용 검토”

입력 2021-12-11 03:00업데이트 2021-12-11 03: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이든 ‘단일목적 제한’ 발표할듯
‘선제 불사용’ 원칙은 채택 않기로… 동맹국들 핵우산 대폭 약화 우려
사진 뉴시스
미국이 핵무기 사용 조건을 재래식 무기가 아닌 핵 공격일 때만 핵무기로 맞대응한다는 ‘단일 목적(sole purpose)’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FT는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조만간 ‘단일 목적’으로 알려진 ‘선언적 정책’에 대한 여러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는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을 명확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핵 공격을 당하지 않는 한 먼저 핵을 쓰지 않는다는 ‘핵 선제 불사용(no first use)’ 방침은 동맹들의 반대 목소리가 커지자 바이든 행정부가 채택하지 않기로 했지만 단일 목적 사용 방침은 채택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다음 달 발표 예정인 새 NPR 보고서에 핵 선제 불사용과 단일 목적 사용 방침을 담는 방안을 놓고 올 초부터 한국을 포함한 동맹들과 논의해 왔다. 동맹들은 핵 선제 불사용 방침에 특히 우려를 표명했다.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제한하는 선언을 내놓으면 미국의 핵무기 보복이 두려워 미국의 동맹국을 섣불리 위협하지 못했던 핵보유국들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어려워진다는 이유에서다.

핵 선제 불사용 방침은 빠졌지만 단일 목적 원칙이 도입되면 미국이 제공하는 ‘핵우산’이 크게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생화학 무기나 최첨단 재래식 무기를 동원한 위협은 핵 억지력의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