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같은 상점서 복권 샀는데…3년간 ‘1등’ 3번 당첨된 美여성

입력 2021-11-30 19:00업데이트 2021-11-30 1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한 여성이 같은 상점에서 3년간 복권을 구매해 3번이나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당첨금액만 총 1억 7850만 원에 달한다.

2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메릴랜드주 몽고메리 카운티에 사는 여성 A 씨(61)는 최근 로또에 당첨돼 1등 상금 5만 달러(약 6000만 원)를 받았다.

은퇴한 가정부인 그는 앞서 한 음료 판매점에서 5달러짜리 복권 두 장을 샀다. 한 장은 당첨되지 않았지만, 나머지 한 장이 당첨돼 최고 상금인 5만 달러를 받게 됐다.

더욱더 놀라운 점은 이 여성이 지난 3년간 로또에 3번이나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이라는 것. 그는 지난 2018년 8월과 10월에도 로또에 당첨돼 각각 5만 달러의 상금을 수령했다. 그는 “사람들은 매일 로또를 사도 당첨되지 않지만, 나는 세 번이나 당첨됐다는 것이 매우 놀랍다”라고 전했다.

A 씨는 당첨 수령금을 집수리와 주택 개조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릴랜드 복권 관계자는 “세 번의 당첨이 모두 같은 판매점에서 나왔다는 것이 더 놀라운 점”이라고 말했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