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됐던 한미일 외교차관 공동회견 돌연 무산…美 “한일 이견”

뉴스1 입력 2021-11-18 07:13수정 2021-11-18 0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17일(현지시간)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워싱턴특파원단 제공)
한·미·일 외교차관들이 17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공동으로 진행하려 했던 기자회견이 돌연 무산되면서 미국 국무부 부장관만 홀로 회견에 나서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로 인해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강조해 왔던 한미일 3국 공조가 삐걱거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외교부와 국무부 등에 따르면, 당초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오후 2시 워싱턴DC 국무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다.

지난 4년간 중단됐던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는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3국 협력을 강조하면서 지난 7월 복원시켰고, 넉 달 만에 두 번째 회의를 갖는 자리였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15일 밤에 열렸던 미중 정상회담 직후 열리는 데다 종전선언 등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결과물이 나올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관심이 모아졌다.

주요기사
그러나 공동 회견을 1시간40분가량 앞두고 주미 한국대사관측에선 3국 외교차관 공동회견 대신 셔먼 부장관 혼자 기자회견을 진행할 수 있다는 공지가 전달됐다. 10분가량 지연된 기자회견엔 실제 셔먼 부장관 혼자 참석했다.

셔먼 부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이 단독회견으로 바뀐 데 대해 “한동안 그래왔듯이 일본과 한국 사이에 계속 해결돼야 할 양자간 이견이 일부 있었다“며 ”그러한 이견 중 하나가 오늘 회견 형식의 변화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일간 이견은 이날 회담과 무관하다면서 “오늘의 3자 회담은 우호적이고, 건설적이며, 실질적이었고 3시간 이상 지속됐다”고 강조했다.

아직까지 한일간 어떤 이견으로 인해 공동회견이 무산됐는지 확인되진 않고 있다.

다만, 한일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등을 비롯한 과거사 문제를 놓고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미국이 주도한 2번째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에서 이같은 파열음이 불거져 나옴에 따라 향후 3국 공조에도 영향을 받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워싱턴=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