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日하야시 외무상 “한일 소통가속”…강제징용은 “韓이 대응해야”

뉴시스 입력 2021-11-11 14:46수정 2021-11-11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신임 외무상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의사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1일 NHK와 지지통신, 산케이 비즈에 따르면 그는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가지고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나아가 폭 넓은 분야에서 협력하기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와 의사소통을 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발족한 제2차 내각의 외무상으로 취임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한국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제 기업 배상 판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염두에 두고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다. 한국 측에게는 적절한 대응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기존 일본 내각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 등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 측이 국제법을 위반했으나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주변국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어려운 문제는 정면에서 의연히 대응하며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임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의 납치·핵·미사일이라는 여러 현안에도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외교의) 기축인 미일 동맹을 더욱 심화하고 억지력 등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리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움직임을 강력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날 각오, 일본의 평화와 안정을 지킬 각오, 인류에 공헌해 국제사회를 주도할 각오를 가지고 외교를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와 코로나, 그리고 군축불확산이라는 지구 규모 과제에 대한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겠다.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존재감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2017년 12월부터 맡고 있는 ‘일중우호의원연맹’의 회장직을 사임할 생각도 밝혔다. “외무상으로서 직무 수행에 있어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라고 사임 이유를 설명했다.

하야시 외무상이 약 4년 간 일중우호의원연맹 회장을 역임한 것을 두고, 외무상 기용에 대해 집권 자민당 내에서는 우려가 나왔다. 이를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대중 외교에 대해서는 “주장해야 할 것은 의연하게 주장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연기된 후 일정 조율이 되지 않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일정 조정을 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등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심각한 인권 침해에 확실히 목소리를 내겠다”면서도 “민주화를 위해 노력을 하는 나라와 대화, 협력을 거듭해 자주적인 대처를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제재 강화 등에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