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머크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160만명분 구매 합의

뉴시스 입력 2021-11-11 09:31수정 2021-11-11 0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이하 머크)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160만명분 구매 계약을 했다.

11일 아사히 신문,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은 전날 기자들에게 머크와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160만명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12억 달러(약 1조 4220억 원) 규모다.

머크도 이날 밤 일본 정부와 공급 합의를 했다고 발표했다.

고토 후생노동상에 따르면 일본에서 약사 승인이 난 후 즉각 20만명 분을 공급받는다. 올해 안으로 총 60만 명분을 받은 후 내년에 100만명분을 공급받는다.

주요기사
일본에서는 지난해 1월 이후 코로나19 감염자가 약 170만 명 확인됐다. 160만 명분은 감염 재확산 시 대응할 수 있는 규모라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머크의 몰누피라비르는 알약 형태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로, 바이러스의 침입·증식을 막는 항바이러스 약이다.

머크는 이 약이 중증화되기 쉬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입원 위험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는 감염 초기 단계에서 복용하면 가장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1일 2회, 5일 복용하면 중증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

특히 경구용 치료제는 입원 환자 뿐만 아니라 집에서도 환자 스스로 쉽게 복용할 수 있다. 이에 세계는 코로나19 사태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영국 당국이 지난 4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승인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도 기다리는 중이다. 우리 정부도 지난 8일 40만4000명분을 내년 2월부터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는 310만 명분의 공급 계약을 맺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