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9월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 사상 최고치…인플레 우려 고조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10-14 14:44수정 2021-10-14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의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이 1996년 통계 집계 후 25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PPI는 국내 생산자가 내수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서비스 가격의 변동을 종합한 수치로 PPI가 올랐다는 것은 생산 비용이 상승했다는 의미다. 이는 소비자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중국의 물가 불안이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9월 중국의 PPI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7% 상승했다. 석탄 가격이 지난해 동월 대비 74.9% 오르며 전체 상승을 주도했다. 석유·천연가스 채굴(43.6%), 석유·석탄 등 연료 가공(40.5%), 철 및 합금을 뜻하는 흑색금속(29.4%), 화학원료(25.5%) 등의 분야에서도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둥리쥐안(董莉娟) 국가통계국 통계사는 홈페이지에 올린 9월 물가 동향 분석 자료에서 “석탄과 일부 에너지 대량 소비 산업의 제품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공업 제품 가격의 상승 폭이 크게 확대됐다”고 밝혔다.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에서 PPI가 크게 상승하면서 사업자들이 높아진 생산비용을 소비자 가격에 반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가뜩이나 높은 세계 인플레이션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이미 전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과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의 인플레이션 상승세로 세계 경제 둔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중국의 전력대란 후폭풍이 세계 다른 국가로까지 번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일본 노무라증권은 “중국 당국이 최근 전력대란 해소 대책의 일환으로 전기 요금 인상을 허용했다”며 “전기 요금 인상만으로도 2022년 3분기(7~9월)까지 소비자물가를 0.4%포인트 정도 끌어올릴 요인이 된다”고 진단했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