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美재무 “10월18일 넘기면 디폴트”…의회에 경고 서한

뉴시스 입력 2021-09-29 01:04수정 2021-09-29 01: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다음달 18일까지 채무 한도를 올리거나 유예하지 않으면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가 닥칠 것이라고 의회 지도부에 경고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민주당과 공화당 의회 지도부에게 이 같은 내용의 경고 서한을 보냈다.

옐런 장관은 서한에서 “10월18일이 되면 재무부에 매우 한정된 자원만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18일은 최상의 추정치로, 연방 정부 현금 흐름은 불가피한 변동성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한 해 자금 조달을 제외한 정부의 하루 평균 총 현금 흐름은 500억달러에 육박하지만, (이미) 3000억달러를 넘어섰다”며 “남은 비상조치와 현금이 얼마나 지속될지에 대한 추정치는 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옐런 장관은 부채 한도 상향이나 유예를 주저하지 않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의회에 관련 법안을 신속히 처리해달라고 촉구했다.

옐런 장관은 “마지막 순간까지 기다리면 기업과 소비자 신뢰에 심각한 피해가 생기고, 납세자 차입 비용이 증가하며, 향후 미국 신용 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과거 부채한도를 통해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 변동성이 악화되고 투자자 신뢰가 약화할 수 있다”며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금융 시장에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한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 등에게 보내졌다.

민주당은 2021년 회계연도가 끝나는 오는 30일 전까지 부채 한도 적용 유예안을 포함한 단기 예산안 처리를 추진 중이지만, 전날 상원 표결에서 공화당 전원이 반대표를 행사하면서 저지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