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이어 화이자 CEO도 “1년 내 일상복귀 기대… 매년 접종 가능성”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9-27 14:59수정 2021-09-27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뉴시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1년 안에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독감처럼 매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불라 CEO는 26일(현지 시간) ABC방송에 출연해 “1년 안에 우리가 정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불라 CEO는 “이 말이 앞으로 변이가 더 나타나지 않는다거나 백신을 맞지 않고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불라 CEO는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는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퍼지고 계속 새로운 변이를 보게 된다는 점”이라며 “그리고 우리는 최소 1년은 효과가 지속하는 백신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는 매년 접종을 하는 것”이라면서도 “데이터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화이자 CEO의 이런 언급은 다른 백신 제조사인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의 최근 발언과 맥을 같이 한다. 방셀 CEO는 23일 스위스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근 산업 전반의 생산능력 확장세를 감안하면 내년 중반 정도까지는 전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충분히 맞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들은 델타 변이가 매우 전염력이 강하므로 자연 면역을 갖게 된다”며 “이렇게 되면 독감과 같은 상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런 상황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뜻하느냐”는 질문에는 “1년 안에 그럴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