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CEO 10명중 6명 “세계경제 3년내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뉴스1 입력 2021-09-01 08:46수정 2021-09-01 0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PMG 제공)© 뉴스1
글로벌 기업의 CEO(최고경영자) 10명 중 6명은 앞으로 3년 안에 세계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회계·컨설팅 기업 KPMG는 글로벌 기업의 CEO 1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일 밝혔다.

CEO의 69%는 주요 성장전략으로 합작투자 및 M&A(기업 인수·합병), 전략적 제휴 등 외적 성장 방식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CEO의 87%는 비즈니스 성장 및 혁신을 위해 향후 3년 안에 기업 인수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CEO의 27%는 기후변화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하면 시장이 해당 비즈니스에 투자하지 않을 것이라는 위기감을 가지고 있었다.

주요기사
또한 CEO의 58%는 ESG 이슈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CEO의 30%는 향후 3년 동안 지속가능성 측정 관련 프로그램에 매출액의 10%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EO의 77%는 기업의 넷제로(배출하는 탄소량과 제거하는 탄소량을 더했을 때 순배출량이 0이 되는 것) 달성을 위해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CEO들은 향후 3년 간 기업 성장의 가장 큰 위협 요소로 Δ사이버보안 리스크 Δ환경·기후변화 리스크 Δ공급망 리스크를 꼽았다.

빌 토마스 KPMG 회장은 “팬데믹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CEO들은 세계 경제 회복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부분은 CEO들이 ESG를 회복 및 장기 성장전략의 중심에 두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