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FAA “국방부 승인받은 대피·구호용 항공기 아프간 운항 허가”

입력 2021-08-19 12:44업데이트 2021-08-19 12: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미 국방부로부터 사전 승인을 받은 항공사는 아프가니스탄 카불로 대피, 구호용 항공편을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AA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전에 승인받지 않은 미국 항공기는 아프가니스탄 영공을 통과하거나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공항에 진입할 수 없다고 밝혔다.

카불로 향하는 모든 구호용 항공편은 국방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다만 국방부가 운영하는 항공편은 허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

FAA는 또 사전 승인 없이 아프간 상공 비행을 금지하는 새 노탐(NOTAM·Notice To Airmen)을 발령했다. 노탐은 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당국이 조종사 등 항공 종사자에 보내는 전문 형태의 통지문이다.

FAA는 “극단주의 및 군사적 활동과 제한된 위험완화 능력, 항공·교통 서비스 중단이 위험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FAA는 지난달 말 아프간 대부분 지역에서 고도 2만6000피트(약 8000㎞) 이하의 상공 비행을 금지하는 제한 규정을 발령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