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백신 부스터샷 9월까지 유예를”…美 “잘못된 선택” 반박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14:54수정 2021-08-05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AP/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백신을 충분히 가진 나라들에게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미국이 이를 거부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나라의 인구 10%가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적어도 9월 말까지 부스터샷을 유예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40억 회분 이상의 백신이 투여됐고, 이 중 80% 이상이 세계 인구의 절반도 안 되는 중상위 소득 국가에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델타 변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려는 각국 정부의 우려를 이해한다”면서도 “가장 취약한 이들은 여전히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데 전 세계 백신 공급량 대부분을 이미 사용한 나라들이 더 많이 쓰겠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지난 5월 WHO가 각국 인구의 최소 10%가 9월 말까지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시한 목표를 재차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목표한 기간이 절반 넘게 지나갔지만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고소득 국가로 가는 백신 대부분을 저소득 국가로 가게 하는 전환이 시급하다”며 전 세계 백신의 공급을 통제하는 소수의 국가와 기업들에 협조를 당부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의 발언은 미국, 영국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선 추가 접종을 도입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헝가리는 부스터 샷을 이미 실시 중이며 독일, 영국은 9월부터 실시할 방침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AP/뉴시스

이에 미국은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WHO의 부스터샷 보류 권고는 잘못된 선택”이라면서 “우리는 해외 백신 공급과 국내 부스터샷 접종을 동시에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 세계 65개국에 백신 1억1000만 회분을 기증했다면서 이를 포함해 앞으로 1년간 5억 회분을 저소득 국가에 보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미 행정부의 이 같은 노력을 상기하면서 “우리는 세계의 어떤 나라보다도 더 세계적 수준에서 행동하고 있다”며 “미 식품의약국(FDA)이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한다면 그것 또한 공급할 수 있다”고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