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아기 귀 뚫은 美엄마… 논란일자 “신경끄세요”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21:30수정 2021-08-10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개월 아기 귀 뚫은 美 엄마. 틱톡 ‘marisacarpineta’ 갈무리
미국의 한 엄마가 아기의 귀를 뚫는 영상을 올려 아동학대 논란을 일으켰다.

4일 더선에 따르면 마리사 카르피네타는 6개월 된 딸이 귀를 뚫는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리며 “아기에게는 피어싱 총을 사용하지 말고 문신 시술소에서 가서 바늘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전했다.

영상에서 엄마는 시술용 침대에 누워 울고 있는 아기의 손과 머리를 잡고 있다.

옆에는 문신한 남성이 긴 바늘로 아이의 귓불을 뚫고 있고 엄마는 우는 아기의 코에 연신 키스하며 아기를 달래려고 노력했다.

주요기사
잠시 후 다행히 안전하게 시술이 끝난 듯 아기는 엄마 품에 안겨 있었고 엄마는 아기의 귀걸이를 뽐내며 “행복한 아기”라는 자막과 함께 영상을 끝냈다.

영상이 공개되고 네티즌들은 아동학대라며 몹시 분노했다.

6개월 아기 귀 뚫은 美 엄마. 틱톡 ‘marisacarpineta’ 갈무리
네티즌들은 “6개월짜리 아기는 귀를 뚫기에 너무 어리다”, “아기는 울고 엄마는 웃고, 아기가 너무 불쌍하다”, “피부에 안 좋을 수 있다 아기에게 불필요한 고통은 주지 말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아기의 엄마는 네티즌들에게 “당신들의 아기가 아니니 신경들 끄고 본인들 일에나 집중하길”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음날 영상을 올리며 “네티즌들은 아기 때 피어싱 당한 기억이라도 있는 사람처럼 행동한다”라는 일부 네티즌의 반응을 인용했다.

엄마는 귀걸이를 한 채 바닥에 누워 웃고 있는 아기의 모습과 함께 “말 그대로 딸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라고 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