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가짜 백신 증명서로 입국했다 1800만원 벌금…캐나다 첫 사례

입력 2021-08-03 15:48업데이트 2021-08-03 15: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조 검사지도 제출
캐나다에서 코로나19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로 입국했다 들통난 첫 사례가 발생했다. 이들은 가짜 증명서를 사용했다 각 1800만원에 달하는 벌금을 물게 됐다.

2일(현지시간) NBC에 따르면 2주 전 항공편을 이용해 미국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입국한 2명이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와 검사지를 제출했다 현지 당국에 덜미를 잡혔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으면서도 캐나다 시민권자라고 전했다.

이들은 입국을 위해 백신·검사 관련 가짜 증명서를 제출해 캐나다 정부가 지정한 숙박시설에서 격리 기간을 거치지 않았다. 캐나다는 지난달 5일부터 백신을 완전 접종한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에 대해 14일 간의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했다.

그러나 현지 당국은 곧 증명서가 가짜라는 것을 알아챘고 이들에게 각 2만 캐나다달러(약 18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현지 보건당국은 “여행자들이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이용해 입국한 첫 사례”라고 밝혔다. 다만 가짜 문서라는 것을 어떻게 확인했는지에 대해선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유럽과 미국 등에서 이른바 ‘백신 여권’ 도입에 대한 찬반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가짜 증명서를 발급하거나 사용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NBC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3월 백신 접종 거부자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자주 찾는 포럼에서 허위 백신 카드를 만드는 방법이 나왔고 이것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5월엔 캘리포니아의 한 주점 주인이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를 판매한 혐의로 체포됐다.

지난달에는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백신 증명서를 위조한 의사가 법의 심판대에 서게 됐다. 이 의사는 환자들이 모더나 백신을 맞은 것처럼 서류를 꾸민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