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우크라이나 입장때 체르노빌 화면 논란

정성택 기자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라인서 “외교결례” 비난 쏟아져
“한국 소개때 성수대교 사진 쓴 꼴”
MBC가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사용한 장면. MBC 화면 캡처
MBC가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일부 국가 선수단을 소개할 때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23일 오후 8시 시작한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넣었다. 1986년 벌어진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인류 최악의 인재로 기록된 참사다. 올림픽에 출전한 나라를 대표하는 사진으로 해당 국가에서 일어난 대형 참사 사진을 쓴 것이다.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최근 일어난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고 소개했다. 엘살바도르를 안내할 때는 비트코인 사진을 썼다. 엘살바도르는 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인정했지만 이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MBC 중계진은 칠레를 소개할 때는 “산티아고 순례길로도 또 많은 분들에게 익숙한 나라”라고 말했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와 스페인 등을 거치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혼동한 것이다.

MBC의 중계에 대해 외교적 결례를 넘어 방송 사고가 아니냐는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를 소개하면서 삼풍백화점 붕괴 사진이나 성수대교가 무너진 사진을 넣은 것과 무엇이 다른가’ ‘MBC가 지상파 방송사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주요기사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mbc#우크라이나#체르노빌 화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