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바이든, 美고용 호조에 “역사적 진전…100년래 최악 위기서 벗어나”

입력 2021-07-03 02:15업데이트 2021-07-03 02: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6월 비농업 일자리 85만개 증가…10개월 만에 최대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월 미 고용 지표 호조에 대해 ‘역사적 진전’이라며 “우리 경제가 100년래 최악의 위기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앞서 발표된 6월 일자리 지표에 관해 이 같이 강조하면서 “백신 접종의 대대적인 진전과 팬데믹(코로나19 대유행) 퇴치에 힘입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일자리, 더 나은 임금의 조합”이라며 “간단히 말해 우리 경제가 전진하고 있고 코로나19는 도망가고 있다. 더 해야 할 일이 있다”고 밝혔다고 CNN, CNBC 등이 전했다.

미국 노동부는 앞서 6월 비농업 부문 일자리가 85만 개 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바이든 대통령은 6월 고용 증가는 1조9000억 달러 규모 초대형 ‘미국 구제 계획’의 직접적 결과라며 의회에 추가적인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