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콜로라도 ‘평화의 소녀상’ 日측 압박으로 무산 밝혀져

구가인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지언론 “日정부 설치 불허 압박”
재단측 “포기않고 다른장소 찾을것”
미국 콜로라도주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하려던 계획이 일본 측의 압력에 의해 무산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AP통신과 콜로라도주 한인매체 ‘콜로라도타임스’ 등에 따르면 오로라 시의회는 7일(현지 시간) 시청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내용의 안건을 부결했다. 해당 청원은 한인 시민단체인 콜로라도주 평화의 소녀상 기념재단(소녀상재단·이사장 오금석)이 제출했다.

시의회는 청원을 부결한 이유를 명확히 밝히진 않았다. 다만 AP통신은 오로라시 당국이 의회에 “이 기념물은 한국과 일본 간 해소되지 않은 갈등을 상징한다”며 “해당 기념물을 시 소유 부지에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콜로라도타임스는 일본 정부가 오로라시 당국에 소녀상 설치 불허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콜로라도타임스는 “일본 정부가 6월 초부터 오로라시 정부와 의원들에게 강력한 압박을 행사해 왔다”며 “일본이 한국과 일본 간 갈등이므로 소녀상 관련 안건을 삭제해줄 것을 지속해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소녀상재단 측은 해당 매체에 “포기하지 않고 소녀상을 설치할 수 있는 다른 장소를 찾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해 9월 독일 베를린 미테 지역에도 소녀상이 세워졌으나 이후 일본이 독일 정부 등에 항의하자 미테구는 철거 명령을 내렸다가 논란이 일자 결정을 보류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평화의 소녀상#콜로라도주#소녀상 설치 불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