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특사에 성김… 북미협상 물꼬 트나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공동취재단 입력 2021-05-24 03:00수정 2021-05-25 1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 정상회담 대북-대중 관계]
싱가포르 협상 관여한 북핵 전문가
예상 깨고 인권특사보다 먼저 임명
바이든, 직접 불러세워 “중요한 임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성 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사진)을 대북특사로 임명했다. 대북정책 검토 작업을 끝낸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특사 자리까지 채워 향후 북-미 협상이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이 쏠린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간)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성 김 특사의 임명을 공식 발표한 뒤 배석하고 있던 그를 일으켜 세우며 “정말 중요한 임무를 맡아줘 감사하다”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회담 후 언론과의 전화 라운드테이블에서 그를 ‘전설적인 대사’라고 평가하면서 “대북특사를 임명한 것은 대북 관여정책에 함께 나서겠다는 우리의 바람과 약속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겸직해 오다가 1월 그의 퇴임으로 공석이 된 대북특사 자리는 한동안 비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도 “북한과의 협상이 시작될 때까지는 특사를 임명할 필요가 없다”는 고위당국자의 발언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이 북핵 협상 책임자 자리는 놔두고 북한인권특사를 먼저 임명할 경우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결국 현직 인도네시아 대사인 성 김 차관보 대행이 대북특사를 겸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와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성 김 대행은 미국 정부 내 대표적인 북핵 전문가로 꼽힌다. 2014∼2016년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 시절 이미 한 차례 대북특사를 맡았다. 주필리핀 미국대사이던 2018년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협상에 깊이 관여했다.

관련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공동취재단
#성김#북미협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