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건당 85원? 中, SNS 댓글부대 운영 의혹에 반발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5-12 17:16수정 2021-05-12 1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국영매체와 외교관들이 소속 직원들의 명의로 수백 개의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운영하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주장을 확산시키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이른바 ‘댓글부대’를 통해 글로벌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것이다.

11일 AP통신과 영국 옥스퍼드대 ‘옥스퍼드 인터넷 인스티튜트(OII)’는 트위터에서 중국 정부에 유리한 주장이 어떻게 확산되는 지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국영매체와 외교관이 관리하는 트위터 계정은 최소 449개로 드러났다. 이 계정들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 사이 95만 건 가까이 되는 게시물을 올렸다. 계정 1개 당 9개월 동안 매일 게시물을 8개씩 올린 셈이다. 일반적인 계정에서는 나타나기 어려운 현상이다. 이렇게 올라온 게시물들은 2700만 회 이상 공유되고 ‘좋아요’를 3억 5000만 회 이상 받았다. OII는 “중국 정부에 유리한 내용의 게시물들이 집중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트위터 계정의 75%는 최근 2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국가들과 중국의 갈등이 극심해진 시기에 중국 외교관들의 트위터 계정도 증가한 것이다.

주요기사
이날 AP통신과 OII는 중국 류샤오밍(劉曉明)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영국 주재 대사이던 시절 트위터에 올린 글이 어떻게 온라인에서 확산했는지 분석해 사례로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류 대사의 글을 확산시키는 데는 중국인 계정 62개가 활용됐다. 4~8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만들어진 이 계정들은 ‘댓글부대’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류 대사가 올린 게시물을 총 1만8784회 리트윗했다. 전체 리트윗 횟수의 44%에 달한다.

중국 국영매체와 외교관들이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과 별개로 중국에 유리한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리트윗하다가 정지된 계정도 2만6879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는 여론 조작을 막기 위해 특정 게시물들을 의미 없이 반복적으로 리트윗하는 계정을 운영 정책에 근거해 정지시키고 있다. OII는 “명확히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이 계정들은 중국 당국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트위터 측의 허술한 관리도 지적했다. 트위터는 국가의 고위 관리나 외교관, 국가를 대변하는 기관들이 운영하는 트위터에는 ‘정부 관리’라는 표지를 붙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 국영매체와 외교관들이 운영하는 트위터 가운데 14%만 ‘정부 관리’라는 표지가 붙어 있었다. 나머지는 일반 트위터 계정처럼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측은 반박에 나섰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누군가를 속이려 시도한 적이 없다”며 “대중을 호도하는 선전 문구도, 온라인 여론 조작을 위한 지침 같은 것도 없다”고 말했다.

중국 측의 반박과 달리 그간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댓글부대의 존재는 꾸준히 제기돼 왔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 12월 중국 정부가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수십만 명을 동원해 온라인 댓글을 관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도 지난 3월 중국이 우마오당(五毛黨)으로 불리는 관변 댓글부대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1건 게시당 5마오(五毛·0.5위안·약 85원)의 정부 수당을 받으며 중국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