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쓰러졌는데 ‘주차딱지’ 붙이고 간 경찰…기사 사망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5-03 20:30수정 2021-05-03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영상 캡쳐)
중국에서 운전기사가 택시 안에서 쓰러져 있는데도 교통경찰이 택시에 주차위반 스티커만 붙이고 그냥 가버린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에포크티임스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0시 43분경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 한 도로변에 서있는 택시 안에 38세 기사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택시 기사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해당 기사는 몇 시간 전 도로변에 차를 세우더니 갑자기 구토와 경련 등의 증세를 보였다. 그는 창문을 열어둔 채 조수석으로 자리를 옮겨 누웠다.

이후 교통경찰이 세워져 있는 택시를 발견해 다가왔지만 주차 위반 스티커만 붙이고 자리를 떴다.

주요기사
이 사건은 사진을 통해 온라인에 퍼지며 공분을 일으켰다. 경찰이 스티커를 발부할 때 최소한 차량 이동 지시라도 했으면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네티즌들은 “경찰이 영리 목적으로 단속을 하는거냐?” “우선 내부를 살피고 구급차를 불렀으면 살수도 있었을 텐데” 등의 비난을 쏟았다. 특히 택시 창문 4곳이 모두 열려있는 점에서 비난이 거셌다.

운전기사의 정확한 사망 시점은 확인되지 않았다. 시안시 공안 당국은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당국은 스티커를 발부한 경찰관을 불러 조사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