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소녀’ 무덤 파헤친 미얀마 군부… 사인 조작시도 가능성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3-07 19:42수정 2021-03-07 19: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얀마 군부가 ‘다 잘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란 글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시위 현장에서 사망한 19세 태권소녀 찰 신의 무덤을 파헤쳐 충격을 주고 있다. 머리에 총을 맞고 숨진 신의 사망 원인을 조작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가운데 군부 지지자의 백색테러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현지매체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군부는 5일 신의 무덤을 파헤치고 검안을 실시했다. 의료진을 대동한 채 공동묘지에 도착한 군인들은 묘지 직원을 총구로 위협하며 입구를 봉쇄했다. 보호구를 쓴 의료진이 시신을 꺼낸 후 머리 밑에 벽돌을 받친 채 검안을 실시했다. 이들이 시신에서 작은 조각을 꺼내 서로 보여주는 모습도 포착됐다. 신은 3일 2대 도시 만달레이의 시위 현장에서 총격으로 숨졌고 다음날 장례식이 치러졌다.

6일 국영 MRTV에 따르면 군부는 신의 머리 뒤쪽에서 무언가에 관통된 상처와 가로 1.2cm 세로 0.7cm 크기의 납 조각을 뇌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 뒤에 생긴 상처는 신의 얼굴을 마주보고 있던 경찰이 낼 수 없다. 납 조각 역시 경찰이 사용한 것과는 다른 종류의 실탄”이라며 안정을 원하지 않는 누군가가 신을 암살했다고 주장했다. 군경은 이번 사태의 첫 사망자인 20세 여성 먀 트웨 트웨 킨 때도 비슷한 주장을 폈다. 킨은 지난달 9일 수도 네피도 시위 현장에서 실탄에 머리를 맞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열흘 만에 숨졌다. 당시 당국은 “경찰이 쓰는 탄환과 다르다. 외부 세력이 사용한 무기에 희생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군경의 발포로 숨진 신의 사망 원인을 조작하기 위해 일부러 시신을 훼손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6일 신의 무덤에는 새 시멘트가 발라져 있었고 주변에는 고무장화, 장갑, 수술용 가운 등이 널브러져 있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주요기사
5일 중부 마궤에서는 군부 지지자 25명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마궤 지부장, 그의 17세 조카에게 흉기를 휘둘러 둘 다 숨졌다. 현장에 있던 6명 또한 중상을 입었다.

군부는 6일 국경지대인 인도 미조람주로 도망친 경찰 8명에 대한 소환을 인도에 요구했다. 쿠데타에 반대하며 업무를 거부하고 있는 공무원들을 향해서도 “8일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해고하겠다”고 경고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