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GV80 사고 경위와 운전한 사실도 모두 기억 못해

뉴스1 입력 2021-03-05 02:24수정 2021-03-05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타이거 우즈가 지난주 자신의 차량 충돌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도 모르겠고 운전한 기억도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USA 투데이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SA 투데이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이 우즈가 몰던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V80의 블랙박스를 입수하기 위해 사용한 수색 영장 진술서 사본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블랙박스에는 속도, 가속도, 제동 시퀀스, 스티어링 각도 변경 및 기타 계측기 활동과 관련된 데이터가 들어 있다.

진술서는 “우즈는 자신이 운전한 것 자체가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거듭 말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존 슐로글 보안관 대리인은 “범죄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만약 누군가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무모한 운전이 있었는지 판단해야 한다. 범죄가 없었다면 사건은 일반적인 교통사고로 종결된다”고 말했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23일 제네시스 GV80을 타고 캘리포니아 LA의 란초 팔로스 베르데스 인근을 이동하던 중 전복 사고를 당했다.

그는 두 다리가 골절됐다. 사고 직후 인근의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의료센터로 1차 이송돼 오른쪽 다리 수술을 받은 후 25일 정형외과 치료와 회복을 위해 LA 시더스 시나이 병원으로 옮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