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선거 뒤집으려 ‘법무장관 대행 교체’ 시도했다

뉴시스 입력 2021-01-24 07:29수정 2021-01-24 0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조지아주 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장관 대행을 해임하고 친(親)트럼프 인사로 교체를 시도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선거인단 16명이 걸린 조지아에서 트럼프를 1만1779표 차이로 이겼다. 트럼프는 그러나 이를 인정하지 않고 조지자주 국무장관에 직접 전화를 걸어 “나는 수만표 차이로 이겼다”며 재검표를 압박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는 당시 법무장관 대행을 맡고 있던 제프리 로즌을 해임하고 이 자리에 자신의 충복인 제프리 클라크 법무부 시민국장을 세우는 방안까지 고심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달 초 클라크와 만난 자리에서 그를 법무장관 대행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장관 대행이 된다면 의회가 바이든의 대통령 당선 인증 선언을 하지 못하도록 조처하라고 클라크에 지시했다.

주요기사
이같은 소식을 들은 로즌 대행은 트럼프에 면담을 요청했고, 팻 시펄로니 백악관 변호사 등이 면담 자리에 동행했다. 해당 면담이 이뤄진 건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이 조지아주 국무장관에 재검표 압박을 한 바로 다음날이다.

법무부 고위급 관리들도 로즌 대행을 교체한다면 일제히 사표를 던지겠다며 트럼프를 압박했다. 이에 트럼프는 로즌 대행의 잔류를 결정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날 보도와 관련해 클라크는 “부정확한 보도”이라고 밝히며 “트럼프와 관련 변호사들과 나눈 대화는 공개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의 고위급 법조인들이 백악관에 법률 자문을 하는 건 흔한 일”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