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워지는 美입국…바이든 “탑승 전 진단검사, 도착 후 자가격리”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1-22 17:36수정 2021-01-22 1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모든 승객들에게 출발일 기준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증명토록한데 이어 입국 후 자가격리 의무까지 추가한 것이다. 20일(현지시간)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는 팬데믹 극복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외국에서 미국으로 오는 여행객들은 (비행기) 탑승 전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고 미국 도착 후에는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며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40만 명이 넘는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숨졌다. 2차 세계대전 때 사망자보다 많다”면서 “이건(행정명령) 전시(wartime) 작전”이라고 밝혔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격리의무가 시작되는 날짜와 격리기간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상 입국 후 자가격리는 강제가 아닌 권고 사항으로 기간은 종전 14일에서 10일로 단축된 상태다. 앞서 미 보건당국은 이달 26일부터 미국행 비행기 탑승자들에게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21일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공항과 비행기, 기차, 시외버스, 여객선 등 공공 교통수단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또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코로나19 방역에 필요한 개인위생용품, 검사 재료, 백신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6주간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 늘어 누적 사망자가 곧 50만 명을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우리는 아직 팬데믹의 어두운 겨울 속에 있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수준으로 상황이 개선되려면 아직 수개월 이상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과 러시아가 양국의 핵무기 규모를 일정 수준으로 제한하는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의 5년 연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미국은 뉴스타트의 5년 연장을 추진할 용의가 있다”며 “대통령도 뉴스타트가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뉴스타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두 나라가 체결한 것으로, 양국의 핵탄두 수를 각각 1550기로 제한하는 내용이다. 미러 간 유일하게 남아있는 군축 협정으로 다음 달 5일로 만료된다.

주요기사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