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 결집 뚜렷, 바이든 불안한 우세 유지…승부 예측 불가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0-10-30 17:01수정 2020-10-30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11월 3일 미국 대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승부의 저울은 여전히 한 쪽으로 기울지 않고 있다. 여론조사 지지율에서는 여전히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다소 앞서고 있지만 핵심 경합주의 사전투표에서 예상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의 참여가 높아지면서 보수층 결집 현상이 뚜렷하다.

29일(현지 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플로리다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 4곳의 사전투표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 달 전에는 전체 사전투표자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민주당 지지자 54%, 공화당 지지자 17%로 3배 이상 차이가 났다. 하지만 현재는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자의 비율이 각각 44%, 33%로 차이가 확연하게 줄었다.

CNN은 경합주 중 가장 많은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29명)에서 지난주 민주당 지지자의 사전투표 참여율이 공화당 지지자보다 9%포인트 높았지만 이번 주에는 격차가 4%포인트로 줄었다고 전했다. 다른 경합주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결집하면서 대거 사전투표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미 선거분석업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30일(현지 시간) 바이든 후보는 전국 단위 지지율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7.4%포인트 앞섰다. 여론조사 지지율로 보면 전체 538명의 선거인단 중 바이든 후보가 216명, 트럼프 대통령이 125명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그러나 3분의 1이 넘는 197명이 아직 미정 상태여서 경합주 선거 결과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역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두 후보가 사활을 걸고 있는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주 등에서는 양측 지지율 격차가 1%포인트 안팎이어서 사실상 동률이나 다름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두 후보는 29일 플로리다를 찾아 유세를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보수성향 히스패닉 유권자를 공략했다. 그는 쿠바, 베네수엘라 등에서 온 이들이 사회주의에 강한 거부감을 지녔음을 감안해 바이든 후보를 좌파라고 공격했다. 바이든 후보 역시 “미국의 영혼이 플로리다에 달려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두 후보는 30일에도 미네소타, 위스콘신 등 중북부 경합지를 동시에 찾는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