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멀리서 찾아와 범행…종교 극단주의 테러에 유럽 충격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10-18 16:52수정 2020-10-18 1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수업에서 활용했다는 이유로 40대 프랑스 남성 교사가 체첸 출신의 무슬림 난민 청년에게 참수당했다. 2015년 같은 이유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사무실을 습격해 12명이 숨진 사건 이후 5년 만에 또다시 종교를 앞세운 극단주의 테러가 발생해 전 유럽이 공포와 충격에 빠졌다.

BBC 등에 따르면 16일 오후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콩플랑 생토노린 도심에서 중등 역사교사 새뮤얼 프티 씨(47)가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흉기로 목이 잘려 살해당했다. 범인 압둘라흐 모조로프(18)는 학교에서부터 프티 씨를 쫓아와 살해했다. 그는 트위터에 프티 씨의 머리 사진과 함께 “알라를 받들어 무함마드를 조롱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강아지를 처단했다”는 글을 올렸다.

모조로프는 현장에서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던 중 경찰 총에 숨졌다. 그는 저항 과정에서 ‘신은 위대하다’는 뜻의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쳤다.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인 그는 유년 시절 난민인 부모와 함께 프랑스로 건너왔다. 체첸인의 대부분은 수니파 무슬림이다.

프티 씨는 이달 5일 언론 자유에 관한 수업을 진행하면서 샤를리 에브도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무함마드 만평을 보여주기 전 무슬림 학생들에게 “불쾌하면 교실을 나가도 된다”고 밝혔다. 무슬림이 무함마드에 관한 어떤 묘사도 불경 및 모욕으로 여긴다는 점을 감안한 배려였다. 그런데도 한 무슬림 여학생이 남아서 수업 모습을 촬영했고 부모에게 알렸다.

주요기사
이 여학생의 부친은 거세게 항의하며 프티 씨의 해임을 요구했다. 그는 이틀 후 소셜미디어에 프티씨를 ‘폭력배(voyou)’라고 지칭하며 신상을 낱낱이 공개했다. 무함마드가 모욕을 당했으니 이슬람 신자라면 학교에 가서 항의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이후 프티 씨를 향한 협박 전화가 빗발쳤다. 모조로프 역시 이를 보고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조로프는 사건 당일 하교하는 학생들에게 누가 프티 씨인지를 묻는 치밀함까지 선보인 후 그를 따라갔다. 경범죄로 한차례 기소된 것 외에 폭력 전과가 없고 범행 장소에서 약 100㎞ 떨어진 곳에 살았는데도 극단적 범행을 저질렀다.

전문가들은 프랑스가 유럽에서 가장 강력한 정교분리(라이시테) 정책을 시행하는데도 무슬림 인구는 가장 많아 양측의 격렬한 충돌이 사실상 예고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평가한다.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프랑스 무슬림 인구는 전체 인구의 약 8.8%인 570만 명으로 유럽에서 가장 많다. 과거에는 옛 식민지였던 알제리, 모로코 등 북아프리카 출신 무슬림이 대부분이었지만 2015년 시리아 내전으로 난민의 유럽 유입이 본격화한 후 세계 각국에서 몰려온 난민과 프랑스인의 충돌이 격화하고 있다. 프랑스의 전통 가톨릭 문화와 이슬람 문화의 대립으로 인한 ‘문화전쟁’(Civil War)의 일상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2017년 집권한 마크롱 대통령은 학교 내 히잡 착용 금지 등 강력한 정교분리 정책을 추진하며 이슬람계 국민과 갈등을 빚어왔다. 그는 올해 12월 정교분리를 더 강화하는 법안을 내놓겠다고 이미 선언한 상태다.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극단주의에 굴하지 않겠다. 우리 모두 연대해 단결해야 한다”며 이번 테러에도 정교분리 정책을 고수할 뜻을 분명히 했다.

일반적으로 용의자의 이름을 알리지 않는 프랑스 경찰은 이례적으로 모조로프의 신상을 신속히 공개했다. 프랑스 중등교사노조는 17일 “참수 사건에 굴하지 않고 표현의 자유를 계속 가르치겠다”고 선언했다. 프랑스 정부는 21일 파티 씨의 장례를 국장(國葬)으로 치른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