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출규제 1년’…文대통령 가입한 극일펀드 수익률 30% ‘好好’

뉴스1 입력 2020-06-30 09:38수정 2020-06-30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인 ‘필승코리아 펀드’(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상품)에 가입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8.26/뉴스1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부품·소재·장비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가 약 11개월만에 30% 넘는 수익률을 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26일 인생 첫 펀드로 5000만원을 가입한 ‘필승코리아 펀드’는 극일펀드로 불린다.

30일 NH-아문디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4일 필승코리아 주식형 모펀드의 설정 이후 수익률은 전날 기준 31.17%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8%)와 코스닥(23%) 상승률을 넘어선 수준이다.


이 펀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덕산네오룩스, 에스앤에스텍, 동진쎄미켐, 하이트진로 등의 종목을 담았다.

주요기사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과 비교해도 필승코리아 펀드의 수익률이 양호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전체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은 1.79%에 그친다. 연초 이후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3.56%인데, 같은 기간 필승코리아 펀드는 약 12%대의 수익률을 올렸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이 펀드가 편입했던 소부장 관련 업체들이 (수출규제에) 발빠르게 대응을 하면서 처음에 생각했던 것 만큼 국산화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시장에서 (주가가) 재평가된 부분이 있다”며 “시장에서 소외된 금융이나 산업재와 업종 대신 IT, 2차전지 등 시장 주도주를 편입하고 있는 점도 수익률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주는 일본이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지 1년이 된다”며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