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中 치켜든 주먹 안내렸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3:00수정 2011-04-20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억류선장 풀려났지만 中-日 갈등 장기화될 듯 일본 정부가 중국인 선장을 석방했지만 중국 측이 오히려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불편해진 중-일 관계가 더 꼬여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대일본 수출입 제품에 대한 통관절차를 강화하는 등 일본에 대한 압박을 더욱 조이고 있다. ‘석방 카드’로 사태의 일괄해결을 기대했던 일본 정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중국 측 요구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대립의 장기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 수출입 통관 절차까지 강화

중국인 선장 석방으로 한숨 돌리는 듯했던 중-일 관계는 치열한 성명 공방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25일 중국 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외교성명→일본의 “중국 요구는 근거 없다”는 반박 성명→중국의 사죄와 배상 재요구→26일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의 중국 요구 거부 등으로 계속됐다. 이에 대해 아사히신문은 26일 중국이 ‘중국인 석방 후에도 치켜든 주먹을 내리지 않고 있다’고 비유했다.

중국은 외교부 성명에 그치지 않고 일본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 측은 중국인 선장을 석방한 후 사태 수습을 위해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중-일 양국의 수뇌회담을 추진했으나 중국의 미온적인 태도로 불발에 그쳤다.

주요기사
일본에 대한 경제적 압박 수위도 오히려 강화됐다. 2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중국 세관은 희토류 수출 금지에 이어 일반 제품의 대일본 수출입 검사까지 강화해 통관이 늦어지고 있다. 또 일본 경제산업성은 중국이 일본과 공동 개발하기로 한 동중국해의 시라카바(白樺·중국명 춘샤오·春曉) 가스전을 단독 개발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 사태 장기화 불가피

일본 언론은 이 같은 중국의 강경자세가 분쟁지역으로 남아 있는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를 이번 기회에 자국 영토로 기정사실화하겠다는 의도를 띤 것으로 보고 있다. 센카쿠 열도에 대한 양국의 영유권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해 타협점을 찾기 힘든 만큼 대립의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또 지금까지 중-일 외교 분쟁이 있을 때마다 ‘냉정한 자세’를 주장해온 중국 외교부가 이번에는 직접 나서 강경 자세를 고집하고 있다. 원자바오 총리까지 일본 때리기로 돌아섰다는 점도 사태 수습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아사히신문은 다음 달에 열리는 중국공산당 제17차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17기5중전회) 등 ‘정치의 계절’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일본과 타협하려는 자세를 보이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중국 내에서는 중국의 강경자세가 오히려 역풍을 초래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류장융(劉江永) 칭화(淸華)대 교수는 “중국이 일본에 승리한 것으로만 묘사하면 일본 내 대중 강경론이 득세할 것”이라며 “양국 간 장기적인 발전에도 좋지 않다”고 충고했다.

도쿄=김창원 특파원 changkim@donga.com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