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도 ‘공정사회’ 논란! 사르코지 부부, 라스코동굴벽화 ‘실물 관람’

파리=이종훈특파원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5-05-14 1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반인은 복제동굴… 특혜관광” 비판 쇄도… ‘평등=國是’ 프랑스 발칵 평등을 국시(國是)의 하나로 규정할 만큼 소중하게 생각하는 프랑스에서 ‘공정 사회’ 논란이 불거졌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에게 일반인에게는 접근이 금지된 선사시대 문화유적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특권을 준 것이 발단이 됐다.

사르코지 대통령과 부인 카를라 브루니 여사는 12일로 발견 70주년을 맞은 프랑스 서남부 몽티냐크의 유네스코 지정 세계 문화유산 ‘라스코 동굴 벽화’를 보기 위해 프레데리크 미테랑 문화장관 등과 함께 ‘특별 관광’에 나섰다. 그러나 기원전 1만8000년 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구석기 시대의 동굴 벽화는 1963년부터 일반 공개가 금지된 것이었다.

발굴 이후 동굴이 개방되면서 방문객들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로 벽화가 손상되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인류가 발견한 가장 오래된 문화유적을 소중히 보관해야 한다는 정부의 결정이 내려진 것. 이 동굴에는 벽화와 암각화 800여 점이 고스란히 보존돼 있는데 가장 유명한 것은 들소, 말, 사슴, 염소 등 100여 마리의 동물이 등장하는 사냥 장면이 그려진 컬러 벽화로 세계 각국의 교과서 대부분에 등장한다. 이런 문화적 가치 때문에 프랑스 정부는 벽화를 보호하기 위해 동굴을 폐쇄한 뒤 여기서 200m 떨어진 곳에 실물과 똑같이 재연한 복제동굴 ‘라스코2’를 만들어 1983년부터 일반에 공개해 왔는데 매년 25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이처럼 ‘가짜동굴’을 보며 그나마 아쉬움을 달래 온 시민들에게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가 이날 누린 호사가 곱게 보일 리 없었다. 이날 몽티냐크 외곽의 한 교차로에서는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의 동굴 방문에 반대하는 야당과 노조 관계자, 문화계 인사 등이 포함된 150여 명이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10m가 넘는 대형 플래카드에 “특권은 없어졌다고 생각했다. 동굴의 개방이 금지됐으면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쓰고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를 비판했다. 또 사르코지 정부의 문화정책을 비판하는 전단을 나눠 주기도 했다. 시위대 일부는 라스코 동굴 근처에서 벽화를 둘러보고 나오는 대통령 내외를 향해 “동굴 개방 금지는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외쳤다.

주요기사
이에 사르코지 대통령은 “나와 카를라는 라스코 동굴에 들어가는 특별한 혜택을 받았으며 1만8000년 전 인간이 그렇게 감정을 표현한 걸 보고 깊은 감동을 느꼈다”며 한발 물러섰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또 “나는 문화와 예술가의 보호자다. 현 정부는 10년에 40억 유로로 제한됐던 문화유산 복원을 위한 예산 한도를 과감히 철폐했다”고 말했다.

파리=이종훈 특파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