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새벽에 日대사 불러 항의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어선 나포 후 벌써 4번째… 中선박 100척 시위 준비
‘댜오위섬 충돌’ 가능성 고조
댜오위(釣魚) 섬(일본명 센카쿠 열도) 인근 중국 어선 나포사건으로 인한 중일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중국 측이 주중 일본대사를 네 차례 불러 항의했으며 중국 정부 선박이 댜오위 섬 근해에서 활동 중이던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조사선의 작업 중단을 요구하며 대치하기도 했다.

중국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12일 새벽 니와 우이치로(丹羽宇一郞) 주중 일본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고 외교부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일본이 현명하게 정치적 결단을 내려 중국 어민과 선박을 즉각 송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니와 대사는 “중국 입장을 일본 정부에 가감없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새벽에 부른 것도 이례적인 데다 7일 사건 발생 후 대사를 부른 것이 벌써 네 번째다. 이에 앞서 쑹타오(宋濤) 부부장과 후정웨(胡正躍) 부장조리(차관보급), 양제츠(楊潔지) 부장 등이 니와 대사를 불렀다.

일본 법원은 영해침범 등의 혐의로 7일 체포한 중국 어선 선장 잔치슝(詹其雄·41) 씨 구속 기간을 10일 연장하고 10일 검찰에 송치했다. 선원 14명도 아직 석방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는 11일 이에 항의해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양국 간 제2차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 협상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장위(姜瑜) 대변인은 성명에서 “일본의 조치는 국제법은 물론이고 기본적인 국제적 상식을 위반한 것으로 황당하고 불법적이며 무효한 조치”라고 맹비난하며 “일본의 자의적인 행동이 계속되면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주요기사
또 11일 오전에는 중국 정부 선박이 일본 측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사활동을 하던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선박의 작업 중단을 요구하는 등 대치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일본 EEZ 안쪽인 오키나와(沖繩) 서북쪽 280km 지점에서 중국 정부 감시선 ‘하이젠(海監) 51호’가 조사선 두 척에 접근했다고 밝혔다. 일본 조사선은 합법적 활동임을 주장하며 2시간가량 작업했다.

한편 댜오위 섬 인근에서의 충돌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섬과 가까운 푸젠(福建) 성과 저장(浙江) 성 등 연안 지역에서는 민간단체가 선박 100여 척을 모아 곧 댜오위 섬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대만 롄허(聯合)보가 12일 보도했다.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도쿄=김창원 특파원 chang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