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베데프, 또 ‘反푸틴’ 발언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불 진화 문제점 거론하며 ‘푸틴 정책’ 간접 비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올여름 러시아를 휩쓴 대형 산불의 진화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거론하며 전임자이자 정치적 스승인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를 또다시 간접적으로 공격했다. 두 사람은 2012년으로 다가온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분명한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은 채 “누가 대통령직에 도전할지 나중에 정하겠다”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8일 열린 각료회의에서 재앙 수준의 산불은 현재의 산림보호 법률과 산림청이 산림을 제대로 보호할 수 없음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의 방식이 (산림을 보호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면 나는 이러한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권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TV를 통해 러시아 국민에게 생생하게 전달됐다.

푸틴 총리는 자신이 대통령이었던 2006년 구소련 시대에 구축된 전국적인 산림보호 조직을 해체하는 내용의 새로운 산림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는데 이로 인해 최근 야당과 환경보호단체로부터 대형 산불 피해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러시아에서는 7, 8월 두 달간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 때문에 수만 건의 산불이 발생해 50여 명이 숨지고 주택 2500여 채가 소실됐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앞서 푸틴 총리가 승인한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환경파괴를 이유로 중단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푸틴 총리에게 맞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