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격배후 북한 가능성 배제안해”

입력 2009-07-10 02:57수정 2009-09-22 0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트래픽 분산장비 도입”

정부는 9일 사이버테러를 막기 위해 공공기관 사이트 등에 트래픽(네트워크에 걸리는 정보량)을 분산시키는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보통신망법 등 관련 법률의 제·개정을 조속히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한편 미국 행정부 관리와 전문가들은 이번 공격의 배후에 북한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한국이나 중국의 해커나 산업스파이의 소행일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 워싱턴 소식통은 “미 행정부는 이번 공격이 한글 브라우저 사용 컴퓨터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는데, 북한이 관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지만 단정할 수 없고 규명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8일 미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인터넷주소를 추적하니 북한이 나왔지만 북한 정권이 관련됐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보도했다.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워싱턴=이기홍 특파원 sechep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