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동포 ‘先출국 6개월後 재입국’ 추진

입력 2003-12-17 18:33수정 2009-09-28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동포 국적회복운동을 주도했던 서울조선족교회가 강제출국 대상자들의 연내 중국 귀환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운동에 참여했던 동포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 교회 서경석(徐京錫) 목사는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로6동 서울조선족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안에 중국으로 돌아가면 6개월 뒤 고용허가제를 통해 재입국을 허가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고 동포들의 중국 귀국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 목사는 “귀환 신청을 하는 동포들의 서명을 받아 정부에 재입국을 보장해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 목사는 “한국 정부가 재외동포법을 개정해 조선족 동포에게 자유왕래 등 특혜를 주고 중국 정부가 이에 양해한다면 국적회복운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서울조선족교회에서 서 목사의 기자회견을 들은 중국동포들은 “우리가 갔다가 돌아온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며 반발했다.

중국동포들은 “국적회복운동이 우리에게 도움이 된 게 하나도 없다”며 “중국에서 안전보장확인서를 받아와야 믿을 수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고용허가제는 우리 정부가 필요인원을 중국에 요청하면 중국에서 자체 심사를 거쳐 대상자 명단을 우리 정부에 통보하는 것”이라며 “중국으로 돌아간 동포들이 이 명단에 포함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장강명기자 tesomio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