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정책조정관 후임에 셔면대사 임명

입력 2000-09-26 18:58수정 2009-09-22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윌리엄 페리 미국 대북정책조정관이 25일 물러나고 국무부 대북정책 보좌관인 웬디 셔먼 대사가 그 후임으로 임명됐다고 미 국무부가 이날 발표했다.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페리 조정관이 사의를 표명해 인사가 단행했으나 그가 왜 이 시기에 물러나는 지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밝히고 "페리 조정관은 뛰어난 지도력과 헌신적 노력으로 대북정책의 틀을 짜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그는 그러나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 대북정책에 관해 조언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페리 조정관은 98년 11월 임명된 뒤 지난해 5월 북한 방문 및 한국 일본등과의 협의 등을 통해 미국과 북한의 관계 정상화를 목표로 설정한 포괄적 대북 정책권고안(페리 보고서)을 입안, 지난해 9월 발표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신임 셔먼 대북정책조정관이 백악관과 국무부의 대북정책 보좌관을 겸직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한기흥특파원>eligiu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