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서울평화상'에 사다코 유엔난민고등판무관 선정

입력 2000-09-06 17:08수정 2009-09-22 0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난민의 대모'로 불리는 일본인 오가타 사다코(緖方貞子) 유엔난민고등판무관(73)이 제5회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평화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이철승·李哲承)는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최종 심사위원회를 열고 오가타여사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91년 유엔난민고등판무관에 선출된 오가타여사는 10년동안 르완다 체첸 동티모르 등 40여 분쟁지역 난민문제해결에 힘써왔고 최근엔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정부와 끈질긴 접촉을 해왔던 것 등이 높이 평가됐다.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조지 슐츠 전 미국 국무장관, 국경없는 의사회, 코피 아난 유엔사무총장에 이어 제5회 수상자로 선정된 오가타여사는 10월13일 서울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20만달러의 상금과 상장, 상패를 받는다.

<김화성기자>mar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